고객센터
방문후기
고객센터 > 방문후기
예상보다 강한 놈인것 같습니다. 얼마전 세 차례의 공격을 했는데 덧글 0 | 조회 62 | 2021-06-03 23:42:23
최동민  
예상보다 강한 놈인것 같습니다. 얼마전 세 차례의 공격을 했는데 모두 실 패했객점의 방에는 저마다 불이 켜져 있었다.나약한 마음의 결과였다. 그러나 곧 그의 뇌리에는 한 사람의 얼굴이 떠올랐다.긴 여행을 한 끝이라 몰골이 말이 아니었다.종리연은 기가 질리는 기분이었다.암기였다.언니에게는 도리어 당신같은 분이 필요할지도 몰라요. 그러니 당신은 이곳 을 떠폐하.그러나 그것은 한 두번에 걸쳐 겪은 일이 아니다.무림은 얼어붙었다.그러자 맨 앞의 나체여인이 두려운 듯 부르르 떨더니 마치 도살장에라도 끌 려가담간랑(膽肝郞).종리연의 퉁명스런 대답에 여인은 고개를 갸웃거리며 중얼거렸다.그런데 그녀는 십여명의 흑포인들에게 둘러싸인 채 겁탈을 당하고 있는것이 아닌가?그것은 달인 약(藥)이었다.第 二 章 多智聖女 宮丹香무에게건 주어 버린들 어떠랴!)너는 왜 가지 않았느냐?저 때문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유능하며 훌륭하신 형님께서 돌아가셨습니다.그들은 하나같이 영기발랄한 청년들이었다.아닌가?문제는 얼마나 많은 지옥혈사대가 왔느냐는 것이다.왜 있잖아요. 아래 위를 훑어보는 시선이.미약을 먹였기 때문이었다.노인의 음성은 간절하다.거대한 철탑은 설화를 안고 쓰러졌다.얻게 되면 조황조는 천년을 번성한다는 말을 했었다.아. 아니. 그.도리어 당신 본연의 순수함만이 일푼의 가능성을 드러낼 뿐이에 요.사나이는 경악했다.좋아요. 어쨌든 그건 그렇다고 치고 대체 여인의 환심을 사서 무엇 하시게 요?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종리연은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비록 먹은 술을 토 해 놓시공이 정지한 것 같은 느낌 속에.그러나 그가 말하기도 전에 여인은 길옆의 바위에 털썩 주저앉아 버린다.종리연과 화안봉은 부르르 떨었다.이물감이 한번도 침범하지 않은 그녀의 비지로 침입해 온 것이다.종리연은 얼굴이 붉어졌다.칠 수도.그는 한숨을 쉬었다.그럼.왜냐면 그들이 모옥을 방문하는 시각은 늘상 깊은 밤이기 때문이었다.그는 어리숙하나 진실되고 성실한 인간이었다.그는.?주점 안의 손님들은 모두 그를 바라보고 있었다.그의
누군가?이 일을 정확히 알자면 지금으로 부터 15~6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 다.어리석어요!소림사에 경종이 울리기 시작했다.차란 이런 것인가.?종리연아. 어짜피 부 씌쳐야할 일이라면 더 이상 도망다닐 필요는 없다.)그는 삼패천의 삼왕야다. 그런 신분으로 어디를 가도 자유롭지가 않다. 그래서.문득 단리사영이 부르르 떨었다.조문백은 멍하니 그가 사라진 쪽을 바라 보았다.당시의 루주와는 전혀 틀린 감흥이었다.조사가 진행중. 알아내는 즉시 보고 올리겠음.문득 약간 앞서 가던 청년은 힐끗 뒤 돌아본다.으으.방의경은 문득 종리연이 딴 사람이 된 듯한 느낌을 받았다.그. 그렇소이다. 허허. 그들은 본문의 기재들로서. 물론 방주와는종리연은 두 손은 움직일 수 있었으므로 약을 단숨에 마셨다.언뜻 입가에 교만한 미소가 흐르다가도 곧이어 불안의 기색을 드러내곤 하 였다.사물이 흔들린다.뗑뗑뗑뗑뗑.!여인의 다리는 하나는 허공으로 쳐들리고 하나는 탁자 아래로 늘어져 있었 다.순간 눈을 두리번 거렸다. 방안에는 휘장이 둘리워진 침상이 있었다. 그 휘장.아니 간다고 하지 않았느냐?누군가 품속에서 검(劍)을 꺼냈다.그러나 기이한 것은 그녀의 동공에는 아무런 표정이나 빛이 담겨져 있지 않 다는화를 내는 건지, 아니면 즐거워하는 건지 종잡을 수가 없었다.한편 조천백도 마찬가지였다.어떻게든 객점으로부터 멀리 떨어져야 산다는 생각 뿐이었다.종리연은 백리성모의 말을 듣고 내심 중얼거렸다.그는 남궁환인의 숨이 얼마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이것이 그가 하고 싶은 말이었으나 그렇게 말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었다.교활한 작자들.!그 말에 교운하는 한 청년의 얼굴을 떠올렸다.그의 광소는 멀리멀리 퍼져 나가 오십 리 밖에서도 들을 수 있었다.한 줌의 핏물로 만들어 버리는 것이 바로 화혈독의 가공한 휘력이 었다.그의 표정은 비장함이 서렸다.끊기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모옥으로 들어서고 있는 여인은 바로 단리사영이었다..시끄럽다! 조잡한 놈들. 너희들을 동생들이라고. 어서 군사를 집합 시켜라!난 이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